가다라의 돼지. 개인적으로 가장 재밌게 읽은 소설 중 하나

가다라의 돼지

가다라의 돼지. 개인적으로 가장 재밌게 읽은 소설 중 하나

이 가다라의 돼지라는 책은 제목도 매우 심오해보이고 분량도 무려 700Page가 넘어서 처음에는 솔직히 읽기 많이 꺼려졌었습니다. 덤으로 표지도 매우 범상찮게 생겼거든요. 하지만 책장을 넘기니 제가 읽은 소설 중에서 가장 재밌는 책 중 하나였습니다. 이 책도 상을 탄 소설인데, 역시 괜히 탄 것이 아니었습니다.

가다라의 돼지
가다라의 돼지

가다라의 돼지에서 주인공 오우베 일행은 여러가지 사건에 휘말립니다. 하지만 이 다양한 사건들은 그 배경이나 스케일은 각각 다르더라도 결국에는 하나의 결말을 향해 달려갑니다. 초능력 같은 것은 없다는 것입니다. 이 소설에는 초능력자, 마술사, 학자, 의사 외에도 그냥 평범한 사람들 등등 많은 등장인물들이 나옵니다. 또 특이한 사람들이 많은 만큼 여러 가지 이상현상이나 주술, 혹은 초능력도 나옵니다.

하지만 저 다양한 것들이 보여주는 진실은 사람들에게 자신이 초능력을 쓴 것 처럼 보이게 할 수는 있지만 결국 진짜 초능력자라는 것은 없다는 것입니다. 아, 그렇다고 해서 이 소설이 결코 교육적이라거나 그런 것은 아닙니다. 소설 자체는 매우 전개도 빠르고 재밌거든요. 기본적으로 전개가 빠르면서 일본 하면 흔히들 생각날만한 가벼운 유머들도 좀 있어서 분위기가 밝게 시작합니다. 다만 후반부가 될 수록 분위기가 점점 파국으로 치닫는데 솔직히 이해가 되지 않는 면이 있기도 합니다. 이때는 정말 초능력자인건가? 라는 생각이 들 정도이니까요. 아무래도 소설의 소재가 소재이니만큼 조금은 머리를 비우고 그러려니... 그러려니... 이런 마인드로 봐야 더 재밌게 볼 수 있는 소설 같다는 생각도 했습니다.

책이 무슨 엄청난 반전이 있는 것은 아니지만 그래도 스토리도 개인적으로 꽤 맘에 들었습니다. 판타지나 그런 것 자체를 싫어하시는 분이 아니라면 기회가 되었을 때 꼭 한번쯤 읽어보시라... 라고 권해드립니다. 작가가 천재인가? 이런 생각이 좀 많이 들었습니다.

제목: 가다라의 돼지
저자: 나카지마 라모

댓글 남기기

@2018 KingpinStudio
Search
Generic filters
Exact matches only

가다라의 돼지. 개인적으로 가장 재밌게 읽은 소설 중 하나

twitterfacebookangle-double-up
error: Alert: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