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펜슬 2세대 후기. 역시 아이패드 최고의 스타일러스 펜(터치펜)... 아이패드 프로 특집 2부!

91 / 100 SEO Score

애플 펜슬 2세대

아이패드 프로 특집 2부! 애플 펜슬 2세대 후기. 역시 아이패드 최고의 스타일러스 펜(터치펜)

이전에 아이패드 에어 2를 사용했을 시절에도 스타일러스 펜(터치펜)을 여럿 사용했었습니다. 그 중 뱀부 스케치는 꽤나 쓸만했고, 아마 애플 펜슬을 제외한다면 가장 좋은 스타일러스 펜이지 않을까 싶을 정도였습니다. 하지만 뱀부 스케치가 아무리 좋아도, 와콤 제품이어도 역시 애플 공식 제품은 아니어서인지 팜 리젝션이나 필압 등을 지원하지 않는 친구들이 많았습니다. 그래서 아이패드 프로를 사게 되면 애플 펜슬도 같이 사리라고 다짐했었고, 결국 프로로 바꾼 김에 펜슬도 실제로 샀습니다. 애플 펜슬 2세대입니다.

애플 펜슬 2세대

애플 펜슬 2세대는 1세대의 단점을 많이 해소해서 훨씬 좋아졌습니다

애플 펜슬도 어느새 2세대까지 나왔는데, 1세대부터 성능 자체는 매우 좋았지만 충전 방식이 이상하다거나... 이런저런 자잘한 문제점들이 있었는데 2세대에서는 그것들이 많이 해결된 것 같아서 기분이 좋았습니다.

일단 아이패드에 자석식으로 챡 붙어서 가지고 다니기에도 좋고, 아이패드랑 붙어있을 때 충전도 자동으로 되어서 일석이조입니다. 다만 조금 아쉬운 점은 아무래도 자석의 한계가 있는 것인지 가방 안에 넣어두면 어느새 둘이 분리되어 있습니다. 후에 후기를 쓰겠지만 애플 공식 케이스에서라도 애플 펜슬까지 같이 감싸서 떨어지는 것을 보호해주는... 이런 기능이 있었으면 참 좋았을텐데 싶지만 애플이 이런 디테일은 크게 신경쓰지 않습니다.

이것 외에도 펜의 손가락 잡는 부분을 두 번 톡톡 만져주면 펜/지우개 상태가 바뀐다거나 하는 자잘한 기능도 있습니다. 다만 개인적으로는 손이 잘 안갔습니다. 이렇게 굳이 두번 누를 시간에 화면에 있는 지우개 터치하겠다는 생각이 더... 물론 집중력을 위해서 UI를 숨기거나 하신 분들에게는 매우 쏠쏠할 것 같다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애플 펜슬은 성능은 더 바랄 것이 없습니다. 하지만 완벽한 수준까지는 아닙니다

저는 애플 펜슬 1세대만 나왔을 시절에 애플 스토어에서 펜슬을 한번 써본 적이 있습니다. 물론 제가 그림을 잘 그리는 것이 아니라서 성능측정을 확실히 할 수는 없었습니다만 개인적으로 가장 놀랐던 부분은, 애플 펜슬은 스타일러스 펜 특유의 유리에다가 펜을 적는다는 느낌이 별로 들지 않았다는 것입니다. 그 유리에 탁탁거리면서 가뜩이나 글씨 안좋은데 괜시리 미끄러워서 글씨가 더 안나오는 그 느낌... 보통 스타일러스 펜은 이런 느낌이 듭니다. 위에 언급한 뱀부 스케치같이 나름 고가형 스타일러스도 예외는 아닙니다. 하지만 애플 펜슬은 이런 느낌이 적었습니다. 연필...까지는 아니지만 그래도 진짜 필기를 한다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그래서 애플 펜슬에 대한 생각이 매우 간절했었는데요, 애플 펜슬 2세대 역시 제 느낌을 충족시켜주었습니다. 또 후에 적을 내용이지만, 아이패드 액정필름을 붙여주니 이 필기감이 더 좋아졌습니다.

위의 필기감 이외에도 애플 펜슬 자체적인 성능이 진짜 굉장합니다. 간단하게 슥슥 그려봤는데, 일단 앞서 언급한 것처럼 애플 펜슬은 어지간한 그리기 앱과 모두 궁합이 잘 맞습니다. 다른 설정 이런 것들을 신경 쓸 필요가 없습니다. 그냥 펜을 사용할 뿐인데 팜 리젝션 이런 것들 모두 자연스럽게 됩니다. 또, 각도같은 것도 잘 인식해서 앱의 차이가 있을 수 있지만 펜슬을 눕혀서 그린다거나 이런 것들 모두 인식합니다.

물론 모든 펜들 중에서 가장 좋다, 이런 식으로 말하기에는 어렵습니다. 애플 펜슬의 필압은 공개되어 있지 않습니다. 하지만 그다지 필압이 높지 않으리라는 것은 분명합니다. 왜냐하면 갤럭시 노트 시리즈나 이 분야 대명사인 와콤 신티크 드은 4096 8192 필압 등으로 본인들은 이 정도의 필압을 구현했다! 이런 식으로 본인들 기술력을 자랑하곤 하는데 애플은 이쪽 부분에서는 말을 아끼기 때문입니다... 애플이 마케팅 좋아하고 입 털기 좋아하는 회사라는 것은 두 말하면 서러운데 애플이 뭔가 공개 안한다? 경쟁자들에 비해서 부족한 것이라고 봐야 할 것 같습니다...

그래도 원화를 그린다거나 하는 전문가 수준이 아니면 아마 원하는 것은 전부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솔직히 갤럭시 노트 2에서 라노벨 표지를 그리신 분도 있기 때문에, 초 고퀄리티 일러스트 수준이 아닌 이상에야 이미 어지간한 태블릿들은 다 성능이 상향평준화 되었다고 봐도 될 것 같습니다. 문제는 제 손...

다만 그리는 것을 제외한 활용성에 대해서는 갤럭시 노트를 좀 많이 본받아야 할 것 같습니다. 갤럭시 노트는 뭐 펜으로도 카메라도 찍고 PPT도 하고 그냥 안되는 게 없다 싶을 정도인데... 뭔가 펜으로 할 수 있을 것 같은데? 싶은 것들은 죄다 구현 하고 있는 수준입니다. 애플은 그냥 쓰는 것 외에는 그다지... 앞으로 애플 펜슬 3세대가 나오게 되면 기능이 더 많아질 지는 모르겠습니다. 물론 애플이라면 삼성을 이긴다는 생각보다는 뭔가 어떻게 감성뽕 포장을 할까 이 부분에 더 치중할 것 같기도 합니다. 그래도 이런 부분은 좀 본받았으면 좋겠네요...

좋은 말 나쁜 말 다 했지만 그래도 잘 산 것 같습니다

애플 펜슬은 가격도 한 15만원 정도로 좀 오른 편이지만 그래도 성능은 확실해서 마음에 듭니다. 애플 제품들이 좋긴 한데 돈은 아깝다... 이런 생각을 지울 수가 없는 반면 애플 펜슬 2세대는 확실히 돈값은 하는 것 같습니다. iPadOS가 발전하면서 성능이 더더욱 좋아진다면 더이상 바랄 것이 없을 것 같습니다.

Subscribe
Notify of
guest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2018 KingpinStudio
Search
Generic filters
Exact matches only

애플 펜슬 2세대 후기. 역시 아이패드 최고의 스타일러스 펜(터치펜)... 아이패드 프로 특집 2부!

closetwitterfacebookbarsangle-double-upangle-down
0
Would love your thoughts, please comment.x
()
x
error: Alert: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