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게임 리뷰] 위닝 일레븐 클럽 매니저, 풋볼매니저와는 다른 매력(PES Club Manager)

위닝 일레븐 클럽 매니저

풋볼매니저와는 다른 매력의, '위닝 일레븐 클럽 매니저'(PES Club Manager) 

 이번에 리뷰할 게임은 '위닝 일레븐 클럽 매니저'입니다. 다양한 축구 게임들이 있지만 '풋볼 매니저'형식의 게임은 처음 해봤습니다. 원조라고 할 수 있는 풋볼 매니저를 해보지는 않았지만 이 게임도 나름대로 기대가 되었습니다. 위닝 일레븐이 본가 시리즈에서는 피파한테 한참 못미치지만 이 게임은 의외의 호평을 받았다고 들었습니다. 그래서 한번 해봤습니다. 그리고 한동안 이 게임만 했습니다.

  
위닝 일레븐 클럽 매니저 위닝 일레븐 클럽 매니저

게임 처음에 주는 선수가 매우 쓸만합니다.

 위닝 일레븐 클럽 매니저에서 플레이어는 선수가 아니라 감독입니다.

 전체적인 게임의 흐름은 플레이어가 축구 감독이 되어서 자기 팀을 최고의 팀으로 만드는 것입니다. 당연합니다. 하지만 플레이어가 감독이기에 우리 팀이 아무리 답답해도 자기가 직접 뛸 수는 없는 노릇이고, 결국 플레이어가 해야 할 일은 우선 훌륭한 멤버들로 팀을 만드는 것입니다. 게임이 풋볼 매니저와 달리 무료이기에 현질 요소가 좀 있는데 초반에 일종의 서비스인것인지 특급 선수를 한 명 줍니다. 아무래도 초반에 다소 무명이거나 능력치가 덜 좋은 선수들로 게임을 하면 질릴 수 있기에 한 조치인 듯합니다. 은퇴할 때까지 아주 요긴하게 써먹을 수 있습니다. 역시 클라스…

 

위닝 일레븐 클럽 매니저감독이 된다고 해서 그냥 방치하면 뜬금없이 질 수도 있습니다.

위닝 일레븐 클럽 매니저는 컨트롤보다는 전술이 중요한 게임입니다.

 제가 알기로 풋볼 매니저는 꽤 어려운 게임이라고 들었지만 위닝 일레븐 클럽 매니저는 꽤나 간단합니다. 선수들을 능력치에 맞게 포지션에 배치해주고, 포메이션 등을 적절하게 설정하고, 선수들의 피로나 건강을 관리해주고 경기를 시작하면 그 후에는 선수들의 몫입니다. 물론 이게 끝이 아니라 피로나 부상을 관리하거나 선수나 전술을 교체하거나 하기도 합니다. 마냥 손 놓고 있다가 어느새 선수가 다치거나, 뜬금없이 옐로 카드 / 레드 카드 받는 경우도 있고 혹은 이길 것이라고 그냥 넋놓고 있다가는 어느새 게임을 지는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전력차가 크게 나도 의외로 자주 집니다. 

위닝 일레븐 클럽 매니저 위닝 일레븐 클럽 매니저

선수단이 조금씩 조금씩 발전합니다.

 

위닝 일레븐 클럽 매니저는 현질요소가 있지만 무리하지 않게 즐길 수 있는 게임입니다.

 풋볼 매니저는 전략이 매우 중요해서 전략에 따라 승패가 결정된다고 들었지만 이 게임은 그 정도는 아닙니다. 가끔 '왜 지지?' 하는 경우가 있긴 한데 어지간하면 그냥 무난한 포메이션으로 컨디션 정도만 적절하게 관리하면서 경기하면 이길 수 있습니다. 그리고 피로 회복 / 부상 회복 등을 아이템으로 빠르게 할 수 있습니다. 현실성은 좀 떨어지겠지만 가볍게 즐기기에는 오히려 이 쪽이 더 좋을 수도 있습니다. 죽어라 파는 게임도 아닌데 너무 신경쓸 게 많으면 피곤할 수도 있거든요. 참고로 게임상에서 얻을 수도 있고 부족하면 캐시로…

 
위닝 일레븐 클럽 매니저 위닝 일레븐 클럽 매니저 위닝 일레븐 클럽 매니저 위닝 일레븐 클럽 매니저 위닝 일레븐 클럽 매니저 위닝 일레븐 클럽 매니저
3D는 물론이요 2D로 봐도 게임에 꽤나 몰입이 됩니다.

위닝 일레븐 클럽 매니저는 모바일 게임 중에서 수준급의 그래픽을 자랑합니다.

 그래픽은 제 생각 이상이었습니다. 모바일 게임 중에서는 수준급의 그래픽을 자랑합니다. 우선 2D 중계와 3D 중계를 모두 지원합니다. 2D는 풋볼 매니저에서 주로 사용하던 전통적인 방식입니다. 소위 바둑알로 불리는… 아마 보통은 귀찮아서 이거로 보실 듯한데, 2D인데 생각보다 박진감이 있습니다. 그냥 바둑알이 왔다갔다 거리는 것이지만 움직이는 것을 보면 또 생각보다 그렇지가 않더군요. 3D 중계는 그래픽이 정말 괜찮은데, 컴퓨터끼리 경기를 하는 것이지만 은근히 컴퓨터가 개인기 등 이것저것 다 합니다. 그래서 자기도 모르게 "야!! 야!! 좀 제대로 하라고!!" 식으로 소리내기도…

위닝 일레븐 클럽 매니저 위닝 일레븐 클럽 매니저
심시티라기보다는 그냥 곁가지 즐길 요소 같은 느낌입니다.

 

위닝 일레븐 클럽 매니저는 구단 뿐 아니라 근처 시설들도 관리해줘야합니다.

 풋볼 매니저는 플레이어가 감독만 하지만 이 게임은 마치 만수르처럼 주변 건물 등도 짓습니다. 물론 무슨 심시티 같은 거 생각하시면 안되고, 그냥 단순히 게임빌 프로야구 같이 시설들이 여러 개 있어서 업그레이드를 해주는 정도입니다. 이 게임도 은근히 부상을 많이 당하기 때문에 병원 등을 업그레이드해줘서 부상 치료를 더 용이하게 할 수 있는 것이지요. 혹은 선수들 훈련을 더 하거나 하는 식입니다.
 
위닝 일레븐 클럽 매니저

선수들이 조금씩 발전하는 것도 기분이 좋습니다. 체감은 당장 안되지만...

위닝 일레븐 클럽 매니저는 축구를 모르셔도 재밌게 할 수 있는 게임입니다.

<

p style="text-align: justify;" align="center"> 전체적으로 꽤나 괜찮은 게임입니다. 일단 게임이 딱히 돈을 쓸 필요가 없습니다. 물론 메시 등 엄청난 선수를 고용하던가 혹은 자신만의 팀을 만들고 싶다!! 이런 분들은 좀 지르셔야겠지만 그냥 게임 플레이 자체에 의미를 두신다면 굳이 돈을 쓸 필요가 없습니다. 난이도가 갑자기 어려워지는 것도 아니기에 자신이 현재 가지고 있는 선수들로 적절하게 운용하면 게임에 지장이 없거든요. 그리고  여타 모바일 게임들이 그렇듯이 30분마다 1판을 할 수 있는 일종의 행동력같은 것이 있습니다. 그렇기에 5판 하고 좀 쉬다 하는 식으로 주로 합니다. 참으로 모바일스러운 방식이지만 뭐 긍정적으로 생각해보면 크게 몰입하지 않을 수도 있는 것이기에 무조건 나쁘다고 하지는 않겠습니다.
그 외에도 게임 내에서 여러 컵 같은 이벤트들이 많아서 게임 플레이는 동일해도 은근히 이러저러하게 즐길 수 있습니다. 모바일에 적합한 게임이니 언제든지 가볍게 하실 수 있는 게임입니다. 축구에 딱히 관심이 없어도 한번쯤 해보시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감사합니다.

 제목 : 위닝 일레븐 클럽 매니저(PES Club Manager)
 개발사 : 코나미(KONAMI)
 장르 : 축구 시뮬레이션
 출시일 : 2015. 6. 6.(일본판 기준입니다.)

* 전에 썼던 글에는 게임을 좀 많이 진행하고 리뷰를 썼었는데 워드프레스로 옮기면서 사진이 날아가버리고 스크린샷을 새로 찍느라 게임 초반부가 주가 됩니다. 게임 데이터도 날아갔더군요... 양해 부탁드립니다.

댓글 남기기

@2018 KingpinStudio
Search
Generic filters
Exact matches only

[스마트폰 게임 리뷰] 위닝 일레븐 클럽 매니저, 풋볼매니저와는 다른 매력(PES Club Manager)

twitterfacebookangle-double-up
error: Alert: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