윌리엄 오닐의 이기는 투자. 주식을 하면서 궁금했던 것들에 대해서 답해주는 책.

윌리엄 오닐의 이기는 투자라는 책입니다. 기본적으로 저자의 예전 저서와 달라진 점은 크게 많진 않지만 책 자체가 질문 - 답변 형식이어서 조금 더 세세하게 말을 해주는 것이 좋습니다.
윌리엄 오닐의 이기는 투자

윌리엄 오닐의 이기는 투자

윌리엄 오닐의 이기는 투자. 저자의 주식 투자 방법에 대해서 조금 더 세세하게 알려주는 책입니다.

 제가 그렇게 많은 주식 투자 책을 읽지는 않았습니다. 그렇게 많이 읽진 않았으니 나름 유명하다는 친구들 위주로 읽었고, 다 내용은 괜찮았지만 그 중에서도 내 머리를 크게 자극하는 친구가 있었으니 그 책이 바로 ‘최고의 주식 최적의 타이밍’이었습니다. 이 책에서 하는 이야기들이 꼭 저에게 하는 이야기인 것만 같았습니다… 그래서 그 책에 크게 감명을 받고, 나름대로 공부한다는 의미에서 그 책에서 내가 본받을 만한 내용들을 블로그에도 적기도 했습니다. 가끔씩 복습겸으로 보고 있습니다. 저 책의 저자 윌리엄 오닐은 세 권의 책을 저술했는데요(정발 기준), 앞서 언급한 책이 아마 가장 대표작이고, 그 이후에 쓴 책 중 하나가 바로 ’윌리엄 오닐의 이기는 투자‘입니다.

Table of Contents

윌리엄 오닐의 이기는 투자
윌리엄 오닐의 이기는 투자. 주식을 하면서 궁금했던 것들에 대해서 답해주는 책. 1

본인의 투자 철학이 크게 바뀌진 않았지만 이 책에서는 조금 더 세세하게 설명합니다.

 일단 이 책의 특징은 아마 저자가 유명 트레이너이니만큼 질문들을 아주 많이 했을텐데, 그 질문들에 답하는 방식으로 쓰이는 책이라는 것입니다. 책 전체가 질문 – 답변의 형식이며 그 질답을 모으고 챕터별로 분류했습니다. 그렇기에 사실 내용 자체가 위의 ‘최고의 주식…’과 크게 다르진 않습니다. 저자의 기본적인 투자 원칙은 저 책에 모두 들어있기 때문인 것인데요, 다만 이 ‘윌리엄 오닐의 이기는 투자’는 질문 – 답변 형식이니까 조금 더 특정 상황에 대한 대답이 들어있는 편이고, 상대적으로 차트가 적게 나와있긴 하지만 그 대신 말로는 더 세세하게 설명해준다는 느낌이 듭니다.

 다만 아쉬운 점도 좀 있는 책인데, 가장 아쉬운 것은 저자가 운영하는 주식 관련 사이트인 ‘인베스터스 비즈니스 데일리(Investor’s Business Daily)’에 대한 내용이 너무 과하다는 것입니다. 물론 저자가 좋은 정보를 많이 담았으니 적절하게 활용하라는 내용은 충분히 할 수 있습니다만, 문제는 이 사이트가 한 달에 34.95달러, 우리 돈으로 약 4만원 정도를 내야 제대로 이용할 수 있는 사이트라는 것입니다. 참고로 연간 결제가 없습니다. 월 가격만 나와있는데요… 이게 얼마나 비싸냐면요… 뉴욕 타임즈, 블룸버그, 비즈니스 인사이더보다 훨씬 비싼 수준입니다.

언뜻 보면 본인이 운영하는 인터넷 매체 홍보용인가 싶을 정도…

윌리엄 오닐의 이기는 투자의 유일한(?) 오점…

 물론 위 세 매체는 신문이고, 저 인베스터스 비즈니스 데일리는 직접적인 투자 관련 정보들이 많으니 단순 비교는 불가할 듯합니다. 하지만 저 가격도 결코 싼 가격은 아닌데 책에서 너무 비중이 높습니다 너무… 솔직히 주식 처음 하는 사람이 저 사이트 가입해서 어떻게 뭐 해보려고 하는 것은 좀 돈낭비같고요. 스스로 주식으로 적자는 안 보는 수준의 사람이 더 큰 수익을 내고 싶을 때 활용하는 것이 좋을 듯합니다.

 그나마 저자가 대놓고 저 사이트 홍보용으로 쓴 책은 아닙니다. 오히려 저자는 꼭 실전 지식을 쌓지 않아도 책으로도 충분히 지식을 쌓을 수 있다고 할 정도로 독서를 강조했습니다. 오히려 실전 지식을 쌓지 않아도 된다니… 어떻게 보면 상당히 진보적이라고 해도 될까요? 하여튼 저는 위 ‘최고의 주식…’을 읽고 머리에 좀 들어온 것이 있어서 나름대로 깨달음을 얻었다고 생각했었는데, 역시나 그 후에도 몇 번 했는데 잘 안되더라고요. 그런 저에게 다시 어느 정도의 메시지를 준 책입니다.

Subscribe
Notify of
guest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