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동용으로 아주 좋은, 소니 WI-SP600N 블루투스 무선 이어폰 후기 - 5개월 사용 후기 추가

소니 WI-SP600N 블루투스 이어폰

운동용으로 아주 좋은, 소니 WI-SP600N 블루투스 무선 이어폰

제가 지금까지 나름대로 여러 이어폰들을 써왔고, 최근에는 애플 인이어 이어폰을 꽤나 잘 쓰고 있었습니다. 저는 1년 넘게 A/S를 하지 않은 이어폰들이 거의 없어서 애플 인이어 이어폰 정도면 아주 좋다고 생각하고 있었습니다만, 역시 한계에 봉착한 것인지 결국 소리가 나네 마네 하는 수준까지 왔고, 결국 새 이어폰을 장만하게 되었습니다. 나름대로 많은 고민을 하다가 결국 니 WI-SP600N 블루투스 이어폰으로 정했습니다.

소니 WI-SP600N은 블루투스 이어폰입니다. 제가 블루투스 이어폰을 써보는 것은 처음입니다. 아무래도 무선보다는 유선이 음질이 더 좋다는 이야기가 많았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다들 아시겠지만 실생활에서는 선이 있는 게 꽤나 불편한 경우들이 많습니다. 저도 전에 쓰던 이어폰이 고장나기 전에 제대로 한번 열 받았던 적이 있었기도 했었어요... 여하튼 시기가 겹치고 겹쳐 결국 이어폰을 구매하게 되었습니다.

  • 5개월 사용 후기는 뒷부분에 업데이트했습니다.
소니 WI-SP600N 블루투스 무선 이어폰
상당히 있어보이는 이어폰 케이스.

소니 WI-SP600N은 운동에 필요한 여러 기능들이 있습니다.

이어폰이 꽤 간단하게 생겼습니다. 그리고 원래는 운동용으로 제작된 이어폰이라 그냥 단순히 귀에 꽂는 것이 아니라 귓바퀴 쪽에도 따로 걸 수 있는 부분이 존재합니다. 그래서 어지간하면 빠지지 않게 설계되었습니다. 그리고 이어폰이 꽤 가벼운 편이라서(21g이라고 합니다.) 뭔가 무겁다는 느낌은 들지 않습니다. 요즘은 에어팟이나 삼성에서 새로 나온 친구 등 그냥 귀에만 딱 꽂도록 되어있는 이어폰들이 대세인 것 같지만 그래도 이 정도면 적어도 무게나 디자인으로 문제가 될 일은 없다고 봐도 될 것 같습니다. 그리고 앞서 말했듯 아예 선이 없는 것보다는 어떻게라도 선이 있는 것이 음질이 더 좋다는 이야기를 들은 적이 있습니다. 그런 점에서 이 소니 블루투스 이어폰은 나름의 메리트가 있다고 봐도 되는 것입니다.

소니 WI-SP600N은 노이즈 캔슬링 기능을 기본으로 지원합니다. 엄청난 차이!는 모르겠지만 확실히 기능을 키고 끌 때의 차이 자체는 느낄 수 있습니다. 또 노이즈 캔슬링 기능 뿐 아니라 앰비언트 사운드라고 해서 자세한 건 잘 모르겠는데 주변 소리를 적당히 듣는 듯한... 기능도 있는 것 같습니다. 제가 자전거를 주로 타는데 주변 차 소리를 못들으면 위험할 수 있겠죠? 나름대로 요긴한 기능이라고 생각합니다. 이 이외에도 요즘 블루투스에는 모두 지원하는 방수 기능 역시 있습니다.

소니 WI-SP600N 블루투스 무선 이어폰
운동용으로 사용하기 좋게 생겼습니다.

소니 WI-SP600N은 아쉬운 부분도 더러 존재합니다.

다만 이 블루투스 이어폰은 개인적으로는 전에 썼던 애플 이어폰보다는 성능은 조금 아쉬운 편입니다. 개인적으로는 저음은 좀 잘 잡아주는 것 같아서 좋습니다만 소리가 전체적으로 조금 작게 들린다는 느낌입니다. 물론 제가 전에 썼던 이어폰이 워낙 좋아서 그런 것도 있겠습니다만 제가 전에 쓴 애플 이어폰보다는 확실히 밀립니다. 사용에 지장이 있을 수준은 아닙니다만 매니아 수준으로 음질을 크게 신경쓰시는 분들에게는 아쉬울 것 같습니다.

위의 음질 문제는 개인의 취향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만 이것 이외에도 이 WI-SP600N은 아쉬운 점들이 더러 보입니다. 위의 음질 문제는 제가 전에 워낙 좋은 이어폰을 써서 그렇다고 치지만, 진짜 아쉬운 점은 이어폰이 익숙해지기 전까지는 조금 착용감이 불편하다는 것입니다. 몇 시간 쓰다보면 익숙해집니다. 하지만 그 전까지는 뭔가 되게 거슬립니다.

첫 번째 부분은 목 뒤 부분인데요, 이 이어폰이 왼쪽에 소리조절이나 기능 조절 등을 할 수 있는 부분이 있다보니 무게가 다소 왼쪽에 쏠려있는 편입니다. 그래서 저는 끈이 딱 가운데에 있어서 좌우균형이 잡혔으면 좋았겠다는 생각을 많이 하는데 이 이어폰은 조금 그렇지 않습니다. 목 뒤에 끈이 있다는 게 생각보다 거슬렸습니다. 물론 이 부분은 제가 민감한 것일 수 있으니 사람 차입니다. 평소에 목걸이를 많이 하고 다니신다면 괜찮으실 수 있겠지요.

두 번째 부분은 귓바퀴쪽인데, 이 부분은 지금은 완벽하게 적응된 것 같지만 처음 꼈을 때는 어째서인지 귓부분이 조금 아팠습니다. 딱히 조인다는 느낌은 들지 않았는데 어째서인지 뭔가 귀가 아팠습니다. 지금은 그런 모습이 없어서 일시적인 현상 같습니다.

이 외에도 15분 충전에 60분 사용, 최대 6시간동안 사용할 수 있습니다. 이 정도면 다른 블루투스 이어폰과 사용시간 자체는 비슷한 편이지만 요즘 뜨는 정말 귀에만 들어가는 이어폰들은 전용 케이스에서 충전도 겸할 수 있다는 것을 생각해보면 조금은 아쉽습니다.

이어폰 사용 5개월 후기

제가 이 이어폰을 한 4월에 샀고, 지금 5개월째 나름 잘 쓰고 있습니다. 하지만 아쉬운 부분도 꽤나 있어서 내용을 추가합니다. 위의 귓바퀴가 아픈 부분은 생각보다 빨리 적응을 했습니다. 사실상 당일만 넘기면 사용에는 문제 없다고 봐도 되겠습니다.

하지만 가장 거슬리는 부분은 횡단보도, 특히 큰 길가의 횡단보도에서 음악이 상당히 많이 끊긴다는 것입니다. 체감상 한 10초 넘게도 끈기는 것 같아서 그냥 음악을 듣기 짜증날 정도입니다. 처음에는 사람 많은 곳에서 이렇게 되는가 싶었는데 그냥 길에서는 딱히 지장이 없고, 얼마전에 서울을 갔을 때 지하철에서도 끊김을 느낀 적은 없었습니다. 그래서 사실상 횡단보도에서만 문제가 있다고 봐야 할 것 같습니다. 그렇기에 본인이 살고 있는 곳에 따라서 이 물건을 사야할 여부가 결정될 것 같습니다. 횡단보도에서 거슬리는게 싫으시다면 사지 마실 것을 권합니다.

두 번째 아쉬운 점은 통화 기능이 있는 것은 좋은데, 주변 소리를 과하게 잘 받는 것 같아서 이어폰을 낀 상태에서 전화가 사실상 불가능하다는 것입니다. 특히 차소리 등을 너무 심하게 흡수(?)해버리는 것 같습니다. 정말 운동장에서 뛰고 있을 때 전화가 온다거나... 혹은 실내에서는 전화를 해도 될 것 같습니다. 소음이 있을 만한 환경에서는 전화가 안된다 생각하시면 되겠습니다.

소니 WI-SP600N은 사용 목적에 맞으면 훌륭한 이어폰입니다.

지금까지 이 이어폰의 좋은 점도 안 좋은 점도 많이 말했습니다. 결국은 사용자분의 목적이 어떤 것이냐에 따라서 갈릴 것 같습니다. 저 같은 경우는 자전거도 많이 타고, 음질을 중시해서 이어폰 줄이 목 뒤에라도 있는 제품을 원했습니다. 그렇기에 이 이어폰은 저에게는 잘 맞았습니다. 하지만 그냥 평범한 직장인이라서 딱히 활동량이 많지 않고, 음질은 그냥 무난무난할 정도면 충분한 사람들에게는 이 이어폰은 좋은 선택이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이렇게 끈이 있는 제품이 요즘 대세가 아니기 때문에 본인의 사용 목적을 다시 판단하시고 이어폰을 구매하시는 것이 좋다고 느껴집니다. 후기는 여기서 마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사용목적에 맞으신 분들에게는 좋은 이어폰

Category

2
Leave a Reply

avatar
1 Comment threads
1 Thread replies
0 Followers
 
Most reacted comment
Hottest comment thread
2 Comment authors
MYIGkimhanggigRecent comment authors
  Subscribe  
newest oldest most voted
Notify of
kimhanggig
Guest
kimhanggig

광고 줫나 많네 ㅉ

@2018 KingpinStudio
Search
Generic filters
Exact matches only

운동용으로 아주 좋은, 소니 WI-SP600N 블루투스 무선 이어폰 후기 - 5개월 사용 후기 추가

closetwitterfacebookbarsangle-double-upangle-down
error: Alert: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