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rosoft to do 리뷰. 이제는 분더리스트 못지 않을 정도로 좋아짐

microsoft to do

Microsoft To Do

Microsoft to do 리뷰. 이제는 분더리스트에 거의 근접할 정도로 좋아졌습니다!

할일 앱 혹은 습관앱, 영어로는 To do 앱들은 정말 많지만, 그 중에서 단언컨대 가장 유명하고 인지도가 높았다고 할 수 있었던 친구가 바로 분더리스트(wunderlist)입니다. 저도 정말 많이 썼었고, 지금처럼 뭐 이것저것 써보지 않고 바로 여기에 정착했을 정도로 성능도 탁월했던 애플리케이션이었습니다. 하지만 마이크로소프트가 분더리스트를 인수하고 비슷한 친구를 만듭니다. 바로 Microsoft To Do입니다. 인수한 뒤로도 두 서비스를 오랫동안 같이 운영 했었지만 작년인가 정말로 분더리스트 운영을 종료해서 지금은 microsoft to do만 남게 되었습니다.

Microsoft To Do

Microsoft To Do는 이제는 분더리스트 못지 않을 정도로 좋아졌습니다

분더리스트나 Microsoft to do나 둘 다 써보신 분들은 쉽게 공감하실 듯하지만, 저는 솔직히 지금도 분더리스트가 더 좋았다고 생각합니다. 마소에 인수된 이후로 업데이트를 오랫동안 하지 않았었는데, 진짜 그 정도로 좋은 친구였었습니다. 그래도 Microsoft to do 역시 은근~히 성능 개선이 꾸준했었어서 지금은 분더리스트나 다른 유료 애플리케이션들 못지 않을 정도로 꽤나 좋아졌습니다. 후에 더 자세히 쓰겠지만 전체적으로는 기본적인 기능에 충실한 앱입니다.

Microsoft To do는 마이크로소프트 제품 답게 기본에 충실합니다

이 앱만의 특출난 뭔가가 없는 것은 조금 아쉽습니다

Microsoft To do는 사용이 쉽고 기본에 충실한 앱입니다. 인터페이스도 꽤 깔끔한 편이고, 단순히 일정 정리하는 정도가 아니라 여러 카테고리들에 따라서 정리하기도 쉽게 되어있고, 오늘 할 일 등으로 스케줄 등을 짜기에도 좋게 생겼습니다. 또 비교적 아웃록과의 연계가 어느 정도 된다는 것도 나름 장점입니다. 근데 이게 아웃록 설정을 좀 해줘야 돼서... 아마 아웃록을 이미 자주 사용해주시는 분들에게는 꽤 유용할 것 같습니다. 그리고 제법 사용자가 있는 마이크로소프트 런처에서도 관련 기능을 제공하는 편이라서 마소 제품들끼리의 연계성이 조금 더 강화되었다고 볼 수 있겠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앱이니 당연히 윈도우 운영체제와도 연계가 잘 되는 편입니다. 시작 메뉴에서 라이브 타일을 지원하는 앱들이 정말 몇 없는데, 이 microsoft to do가 그 중 하나입니다. 처음에는 애가 반응을 좀 안하나 싶었는데 지금은 잘 됩니다. 솔직히 저도 많이 쓰진 않습니다만 이게 제법 멋있어서... 동기화는 예전에는 다소 느려서 컴퓨터로 할 일 적어준 지 몇 시간이 지나도 반영이 안되는 일도 있었으나, 지금은 다수의 업데이트로 제법 빨라진 것 같아서 속도로 문제될 일은 없을 것 같습니다.

다만 윈도우 11은 라이브 타일이 없어서 이 부분은 조금 빛이 바랠 듯합니다. 그래도 윈도우 11에는 화면 왼쪽에 MSN 보는 것처럼 날씨나 메일 등을 볼 수 있는데 거기에 할 일도 볼 수 있는 것 같더군요. 다만 개인적으로 이 기능을 활용하지는 않아서...

Microsoft To Do는 무료 앱으로서는 흠잡을 곳이 없지만 유료 앱과 비교하면 아쉬운 면 역시 다수 있습니다.

다만 아쉬운 부분 역시 좀 있는 편입니다. 일단 무료라는 것을 생각해보면 당연히 매우 좋지만, 역시나 돈주고 쓰는 친구들에 비해서는 뭔가 특별하거나 개성있는 기능들이 다소 적은 편입니다. 그리고 앞서 아웃록 등과 연계성에 대해서 조금 이야기했지만 그 연계 기능들이 뭔가 하나씩 아쉬운 편입니다.

가령 아웃록은 아웃록 후기에도 잠시 언급했듯 연계가 되긴 하는데 뭔가 어쩡쩡한 느낌이고, 메일과 연계되는 부분은 메일 자체를 자주 사용하지 않는 분들에게는 다소 계륵인 기능이고, 또 마이크로소프트 런처에서는 '빠른 추가'는 쉽지만 이미 목록에 있는 리스트들을 가져온다거나 하는 등의 다소 자세한 기능은 좀 아쉽습니다. 이런 식으로 애매한 부분이 있다는 것들이 아쉽습니다.

그리고 마이크로소프트 제품들 답게(?) 업데이트 자체는 많은 편이지만 기능 추가 자체는 매우 더딘 편입니다. 그래서 혁신을 기대하기에도 아쉬운 부분이 있습니다. 그래도 이 리뷰 전체적으로 좋게 썼듯이 지금은 정말 많이 좋아진 것입니다. 예전에는 동기화가 되네 마네하는 수준이었는데 말이죠...

Microsoft To Do 정리

좋은 점

  1. 기본적인 기능에 충실하다
  2. 완전 무료 앱이다
  3. 윈도우나 아웃록 등 마이크로소프트 제품들간 연계성이 있음

아쉬운 점

  1. 특출난 기능이 없음
  2. 마소 제품들간 연계성은 있는데 좀 어쩡쩡함
  3. 기능 추가가 매우 더딤

리뷰 후 잡담...

Microsoft To Do는 앞서 언급했듯 any.do 등 돈주고 쓰는 친구들보다는 아직 좋지 않습니다. 하지만 개인적으로는 Todoist와는 큰 차이가 없는 것 같기도 합니다. 그리고 마이크로소프트가 Microsoft list 등 계속 새로운 도구들을 개발하는 중인데요, 그 도구들도 훗날 연계가 된다면 더 시너지가 커질 것 같습니다. 다만 저 MS List는 기업 고객을 위한 도구인 것으로 추정되어... 크흠...

이 친구 뿐 아니라 마이크로소프트 서비스들이 전 세계적으로 사용자가 많고 상대적으로 제품들을 오래 사용하신 분들이 많다 보니 기능보다는 안정성을 추가하는 것 같습니다. 그래도 할 일 부분에서는 이 친구보다 더 좋은 앱들이 훨씬 많은데 조금 더 기능이 많아졌으면 하는 마음입니다. 물론 Microsoft planner 등도 사용한다면 기능은 더 많아지겠습니다만, 이 제품 역시 기업 고객들 대상으로 운영하는 도구여서 개인 사용자들이 사용하려면 다소 과한 비용을 주고 사용해야 합니다. 차라리 Trello 등 다른 도구를 사용할 듯합니다.

처음에 저는 원드라이브를 결제한 이후 마이크로소프트에 거의 뼈를 묻으려는 각오였지만 마소가 어째 개인사용자는 있음 좋고 수준으로 취급하는 것이 너무 티나서 가슴이 아픕니다. 물론 회사 등 기업 고객 위주로 장사하면서 세계 1위를 탈환한 회사이긴 합니다만... 이렇게 쓰다보니 마냥 좋은 말만은 안나오네요... 뭐 어떻게 생각해보면 마소가 이런 식으로 포지션을 취하다 보니 다른 상대적으로 영세한 서비스들은 개인 사용자들을 적극적으로 노리게 되니 나름대로 시장의 균형이 맞춰지는 것 같기도 합니다. 제 입장에서는 저에게 가장 맞는 서비스를 사용하면 되는 것이겠죠. 그렇기에 저는 새로운 생산성 앱들을 죽어라고 찾아 돌아나니고 있습니다. 언젠가는 다~ 써볼 생각입니다 언젠가는...

Subscribe
Notify of
guest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Popular posts:

© 2018 – 2022 All Rights Reserved
magnifiercrosschevron-d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