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로소프트 원노트(Onenote) 리뷰. 에버노트와 많이 다른 노트 필기 앱

원노트 onenote

마이크로소프트 원노트(Onenote)

마이크로소프트 원노트(Onenote) 리뷰. 한때 에버노트의 라이벌이었지만 지금은 아예 다른 포지션을...

솔직히 처음에는 이 앱을 쳐다보지도 않았었습니다. 이런게 있구나... 딱 이정도 인지도였습니다. 왜냐하면 저는 에버노트를 잘 쓰고 있었거든요. 그러다 이 앱을 쓸까 말까 생각했던 계기는 아마 많은 분들이 저랑 비슷한 계기를 갖고 계실텐데요, 바로 에버노트가 유료화 정책을 바꿨기 때문입니다. 무료 버전으로는 용량 제한이 걸리는 것까지는 좋은데 동기화 기기가 2개로 줄어드는 것이 치명타였습니다. 제가 무슨 용량을 많이 쓰는 것은 아니었지만 기기가 당시 3개여서... 만약 지금까지도 정책을 바꾸지 않았었다면 저는 아직도 이 앱를 사용하지 않았을 수도 있었을 듯합니다.

하여튼 마이크로소프트측에서 이때다 싶었는지 에버노트에서 원노트로 데이터 옮기는 도구도 풀고 제법 많은 사람들이 원노트로 이주했던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다만 다시 에버노트로 돌아온 분들도 많은 것으로 압니다. 저도 원노트로 데이터들을 잘 옮기고 나름대로 잘 쓰긴 했습니다만, 사용하면서 보니 원노트가 아쉬운 점이 참 많습니다. 이것저것 하나씩 적어보겠습니다. 원노트 리뷰입니다. 공식 홈페이지

Table of Contents

원노트 onenote

원노트는 자유도가 높지만 오히려 이때문에 안드로이드에서 매우 아쉽습니다.

노트 앱치고는 과하게 화면이 울어버리는 현상이...

원노트의 장점은 역시 자유도일 것입니다. 에버노트 등 보통의 앱들이 왼쪽 위부터 글을 쓸 수 있게 되어있는 것과 달리 이 앱은 그냥 마우스를 클릭하는 그 지점에서 노트를 만듭니다. 그렇기에다른 노트 앱들에 비해 노트 구성에 있어서 매우 자유도가 높아서 마음에 듭니다. 다만 이 자유도가 안드로이드에서 결정적인 단점을 만듭니다. 바로 앱이 전체적으로 딱딱 잡혀있지 않고 뭔가 훨훨 날아다닌다는 느낌을 준다는 것입니다. 이게 의외로 중요한 부분입니다. 좌우 여백의 경우는 사이트마다 다 다르겠습니다만 화면을 밑으로 내릴 때 페이지가 좌우로 움직이면 상당히 거슬립니다. 뭔가 울어버리는 것같이 되어버립니다. 그리고 원노트가 바로 이런 현상을 보입니다. 한때는 문서를 좀 축소해서 보면 적절하게 탁 고정이 되기도 하던데 정확한 기준을 잘 모르겠습니다.

이게 노트를 뭔가 넓게 만들거나, 혹은 제목 길이를 적절하게 조절해주면 문제가 없는 건가? 싶었지만 이런 것과는 관계가 없는 것 같습니다. 정확한 기준을 모르겠네요... 개인적으로 많은 사람들이 이 부분에 대해서 불만을 가질 것 같은데요... 모바일에서 문서 확인을 자주 한다면 이 부분을 안 볼 수가 없을텐데 말이죠... 혹시 제 스마트폰의 문제일까요?

일단 이 기능은 원노트가 필기를 고려한 앱이라서 마냥 다른 앱처럼 메모를 하기보다는 아무래도 펜으로 그리는 기능이 중요하다보니 그런 것이죠. 반대로 말하면 그냥 저처럼 노트용으로만 쓴다면 원노트의 기능의 많은 부분을 사용하지 않는 것과 같다고 볼 수 있겠습니다. 실제로 간단한 메모는 원노트에 사실상 포함되어 있는 스티키 노트가 대신하기도 하고 말이죠. 이 부분도 예전에는 스티키 노트가 원노트에만 포함되어 있었습니다만, 요즘은 MS 오피스 앱이나 안드로이드의 경우는 마이크로소프트 런처에도 포함되어 있습니다.

원노트의 포지션을 필기 위주로 정하면서 스티키 노트를 여기저기서 다양하게 사용할 수 있게 만드는 것은 좋은데 이렇게 되면 에버노트와는 점점 더 멀어지는 것이죠. 마소의 판단이니 그러려니 하겠습니다. 서피스의 특징이 펜이니 더더욱 필기가 잘 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했을 가능성도 충분합니다.

원노트 PC와 아이패드 버전은 화면 크기로 인해서 단점들이 대부분 없어집니다

앞부분에서 안드로이드 버전의 단점을 많이 이야기했습니다만 사실 PC버전은 꽤나 괜찮은 편입니다. 앞에서 주로 얘기한 단점 부분이 뭔가 모바일에 최적화되어있지 않아서 울어버리는 부분을 이야기한 것인데요, PC에서는 화면이 커서 그런 부분이 없으므로 그냥 괜찮습니다. 대략 가벼운 워드를 쓰는 느낌입니다. 당연히 워드보다는 기능이 좀 부족하고, 결정적으로 한글 쓸 때 문장 첫 글자가 간간이 인식안되는 증상이 있어서 좀 기분이 나쁘긴 합니다. 그래도 기본적인 성능 자체가 좋고 무료라서 참작의 여지가 있다고 봅니다.

다만 MS 워드와는 차별화되는 면도 꽤 있는데요, 대표적으로 앞서 언급한 자유도덕에 노트배치 등이 매우 자유로워서 그냥 한 페이지에 노트 하나 이런 식이 아니라 원하는 위치에 내 마음대로 놓을 수 있으니 매우 마음에 듭니다!

PC버전은 인터페이스도 괜찮은 편입니다. 전체적으로 생긴 것이 워드랑 비슷해서 그냥 워드프로세서 쓰시는 분들은 적응하기 좋습니다. 그리고 단순히 생긴 것뿐 아니라 오피스들과 연계도 어느 정도 되는 것 같습니다. 이게 예전에 단독 프로그램으로 있을 시절에는 조금 가볍게 쓰는 친구 치고는 인터페이스가 살짝 난해해보였지만(써보지는 않아서...) 요즘 버전은 그냥 간단합니다. 또 자잘하게 유저를 배려하는 기능이 많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에버노트보다 노트를 정돈하기에 더 좋은 것 같습니다. 물론 이 부분은 각기 스타일이 달라서 개인차입니다. 아, 그리고 원노트 역시 웹 클리퍼 기능이 있는데 이것 역시 에버노트와 스타일이 다르다고 합니다. 저는 둘 다 나쁘진 않은 것 같은데 이 부분 역시 에버노트 것이 더 기능이 좋다는 분들이 계십니다. 제가 웹 클리퍼를 그다지 사용하진 않아서요...

마이크로소프트가 업데이트를 자주 해줬으면 좋겠는데요...

개인적으로 안드로이드 버전에서 화면 울어버리는 문제만 개선되면 꽤 좋은 앱이라고 생각합니다. 실제로 리뷰 평점도 제법 높은 편이죠. 에버노트가 과한 변화로 올드팬들의 호응을 전혀 얻지 못하는 듯한데 원노트는 개인적으로는 기능 개선이 적어서 많이 아쉽지만 평가는 좋아서... 제 생각이 다 맞지는 않습니다 역시나 언제나말이죠...

기본적으로 생성한 노트들은 원드라이브에 저장되는 것으로 알고 있고, 원드라이브가 요즘은 기본 용량을 5GB인가 주는 것으로 알고 있어서 무료 버전으로는 사실상 5GB가 최대 용량이라고 봐야 할 것 같습니다. 물론 이미지를 많이 넣지 않는 이상에야 사실상 텍스트 파일이므로 어지간한 헤비 유저가 아니라면 저정도 쓰는 일은 없을 것 같습니다. 뭐, 혹은 원드라이브는 가성비가 좋기로 유명해서 원드라이브랑 오피스 쓰는 겸해서 추가 용량을 구매할 수도 있겠습니다. 참고로 수학 공식 관련 기능 등 유료버전 전용 기능이 있긴 하지만 그 기능이 좀 미미해서 이 기능때문에 유료를 사용할 필요는 전혀 없을 듯합니다. 물론 MS 오피스는 엑셀이나 워드가 가장 중요한... 크흠...

앞 문단에 잠시 언급했었는데요 마이크로소프트 제품들의 장점이자 단점이 기능 개선이 극히 미비하다는 것입니다. 아무래도 전세계인들이 사용하고 있고 특히 올드팬들이 많아서 업데이트 자체는 꽤나 많지만 어지간하면 버그 수정 정도만 하는 듯하고 기능 개선은 실제로 매우 미비한 편입니다. 물론 마소가 로드맵이 있어서 어떤 사항을 개선할지에 대한 내용들은 확인할 수 있습니다. 다만 분명히 더디다는 것은 분명하죠. 물론 일을 안하는 것은 아니니까... 더군다나 원노트는 사실상 완전 무료 앱이므로 다른 앱들보다도 우선순위가 높지는 않을 듯합니다. 가슴이 아프네요... 제가 피드백도 보냈었는데 이거 뭐 전혀 보지도 않더만... 안드로이드 그 현상만 어떻게 해결을 해줬으면 좋겠다는 마음뿐입니다.

원노트 정리

좋은 점

  1. 자유도가 높음
  2. 필기 기능이 좋음
  3. PC 버전, 아이패드 버전은 매우 좋음

아쉬운 점

  1. 필기 기능을 제외한 글쓰기 앱으로만은 아쉬움
  2. 안드로이드 버전 화면이 울어버림
  3. 기능 업데이트가 매우 더딤
Subscribe
Notify of
guest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Popular Post


© 2018 – 2022 All Rights Reserved
magnifiercrosschevron-d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