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ickUp 후기. 범용성은 가장 뛰어난 생산성 도구

ClickUp 후기. 범용성은 비슷한 친구들 중에서도 가장 뛰어난 생산성 도구

뒤에 차근차근 쓰겠습니다만, 만약에 현재 존재하는 어지간한 생산성 도구들 중에서 무조건 많은 기능만을 원하신다면 이 ClickUp을 따라올 친구가 없습니다. 실제로 기능은 정말이지 엄청나게 많으며, 또 업데이트가 꽤나 잦은 편인데 계속 기능들이 추가되고 있어서 아주 놀랄만한 수준입니다. 차근차근 써보겠습니다.

ClickUp

ClickUp은 기능들이 정말 많습니다

글 첫부분에 언급했듯 기능들이 정말 많습니다. ClickUp의 가장 큰 특징이라고 봐야 하겠습니다. 일단 기본적으로 할 일들을 리스트로 보는 화면이 나오지만 트렐로같은 칸반 식으로 여러 가지 형태로 보는 것이 가능합니다. Gantt 차트 모양, 박스 모양, 달력 등등으로 보는 기능도 있습니다. 또 이런 할 일 하나하나가 단순히 To Do 앱처럼 간단하게 쓸 수도 있지만 이것 역시 subtask나 체크리스트 등을 넘어서 예상 시간 등까지 꽤나 상세하게 설정할 수 있어서 아주 꼼꼼한 툴입니다. 여기에 유료 결재를 하면 기능들이 더 많아집니다.

또 자체적으로 문서작성 도구도 있고 성능도 꽤 괜찮습니다. 마치 에버노트와 노션을 반반 정도 섞어놓은 것같은 느낌입니다. 물론 문서작성만 하는 것이 아닌, 협업 툴 답게 블록 설정을 하고 task를 지정하거나 댓글을 다는 것 역시 가능합니다. 거기에 위젯을 만들 수도 있는데, 유료 기능입니다만 차트를 만들거나 수식 계산을 한다거나 여러 리포트를 만든다거나... 이런 것도 할 수 있습니다. 덤으로 Basecamp 등에서 볼 수 있는 한 화면에 좌르륵 보는 기능 역시 있습니다.

또 최근에는 젠키트를 제외하면 의외로 얼마 없던 마인드맵 기능도 생겼습니다. Form을 만들 수 있는 기능도 있습니다. 게다가 목표를 설정하는 기능도 있습니다. 이러면서도 독자규격 이런 것만 고집하지도 않고 다양한 도구들과도 나름 연계가 잘 되어있습니다. 예를 들면 클라우드나 Github, Slack, Zapier, 구글 캘린더 등등과 연동됩니다. 거기에다가(...) 크롬 앱스토어에 앱도 올라가있어서 자체적으로 타이머 기능 등도 지원합니다. 또 어지간한 플랫폼을 모두 지원하며 저는 사용이 잘 안되던데 마이크로소프트 아웃록 확장기능 역시 있습니다. 그냥 쉽게 말해서 기능상으로는 거의 없는 것이 없다 싶을 정도로 다양합니다.

ClickUp은 기능은 참 많지만 안정성 등 아쉬운 부분도 더러 있습니다

위에 적은 것처럼 ClickUp이 기능은 정말 역대급으로 많으며, 실제로 이 부분을 주요 차별점으로 삼는 것인지 공식 홈페이지에 보면 다른 경쟁 도구들과 비교했을 때 우리가 이러이러한 기능이 있으니 더 뛰어나다. 이런 부분을 매우 어필하고 있습니다. 아마 여기 대놓고 경쟁 포스트를 올린 친구들이 비슷한 분야에서 메이저인 앱일 것 같습니다. 트렐로 등등...

하지만 예전 트렐로 후기 글에서도 썼듯, 트렐로를 쓰는 이유는 기능도 물론 있겠지만 이 안정성과 속도가 매우 크다고 보는데, ClickUp은 기능이 너무 많아서인지 바로 이 안정성과 속도 부분이 매우 아쉽습니다. 이게 같은 항목들을 여러가지 모양으로 볼 수 있다는 것이 저한테는 크게 아쉬운 점으로 다가옵니다. 특히 칸반 부분이 매우 아쉽습니다. 칸반은 말 그대로 칠판에 쓰는 것처럼 자유롭게 추가하고 이리저리 움직일 수 있고 이런 유연함이 아주 중요한 부분이라고 생각하는데 ClickUp은 보이는 것만 비슷하지 실제 사용해보면 실제로 안 되는 부분이 좀 많아서 딱딱하다는 느낌을 줍니다.

의외로 사용법이 복잡한 친구라서 튜토리얼 영상을 적잖이 보지 않으면 이 컨셉 자체를 잡기 어렵습니다. 언뜻 봤을 때는 쉽게 쉽게 쓸 수 있을 것 같고, 단순히 할 일 앱 정도로만 쓴다면 그냥 보이는 대로 쓰면 될 것 같습니다. 하지만 ClickUp은 기능들이 매우매우 많고, 이 기능들을 노션이나 Miro처럼 바로 추가 추가해서 쓰는 것이 아니라 이쪽에서는 이런 것들을 할 수 있고, 여기서는 Goal을 할 수 있고, View에서 마인드맵을 추가하고... 이런 식이라서 뭔가 여기저기 다들 따로 논다는 느낌을 매우 크게 받습니다. 글쓰기 부분도 기능들은 참 좋은데 Doc부분을 또 굳이 추가해줘야 그 쪽에서 사용가능하고, 은근히 보기도 어렵습니다. 이런 식으로 자잘한 배려는 영 꽝입니다.

또 개인적으로 피드백을 잘 안 받는 도구입니다. 일단 안드로이드 앱에 심각한 결함이 있는데요, 문서 부분에서 서식 등 부분이 키보드 아래로 들어가서 안보이는(글로 쓰기 참 애매한...) 버그가 있는데요, 이 버그를 제가 제보했는데 몇 달이 지나도록 그대로입니다. 사실상 문서도구를 사용하지 못한다라고 할 정도로 심각한 결함인데 앱이 정기적으로 업데이트된다고 합니다만 전혀 변화가 없습니다... 본인들이 이러이러한 것들을 업데이트하겠다고 큰 그림을 그리지만 남의 얘기는 잘 듣지 않는 것 같습니다. 참고로 저 버그는 화면을 가로로 놓으면 나타나지 않습니다.

ClickUp은 확실히 경쟁의식은 강해보입니다

ClickUp이 공식 블로그에 자기 라이벌들과 비교하는 글들을 올린 것 외에도, 가격 책정 부분에서도 이러한 경쟁의식이 매우 돋보입니다. 연간으로 결재하면 한달에 5~6달러 전후입니다. 에버노트나 notion 수준입니다. 지원하는 기능만 보면 에버노트나 notion보다 훨씬 비싼 젠키트나 Trello같은 협업 도구, 혹은 asana같은 이슈 트래커 뭐 이런 친구들과 경쟁하는 도구인 것이 분명하지만 가격이 꽤나 착한 편입니다. 월간으로 하면 10달러 전후이니 그냥 노린 것 같습니다.

하지만 이렇게 보면 조금은 아쉬운 점이 또 있는데요, 일단 에버노트를 그다지 라이벌이라고 생각하지 않는 것인지는 모르지만 import 옵션에 에버노트나 notion 등 글쓰기를 주로 하는 앱들은 없습니다. 글쓰기 기능도 나름 강력하게 만들어놨느면 에버노트, notion, 워드 이 셋 중 하나라도 있었다면 더 인기가 많지 않았을까 싶은데 제법 아쉽습니다.

큰 기능들 외에도 작은 디테일도 발전하기를 바랍니다

ClickUp이 최근에 거액의 펀딩을 받아서 적어도 금전적으로는 당분간 망할 일이 없게 되었습니다. 이쪽 분야들이 강력한 라이벌들이 많아서 꽤나 경쟁이 심할 것 같지만 다행인 점이라고 하겠습니다. 정말 야심있는 도구이고, 조금씩 계속 발전한다는 것은 매우 마음에 듭니다. 그리고 개인적으로 꼭 팀 뿐만 아니라 개인이 사용하기에도 나름 괜찮은 인터페이스인 것 같아서 부담이 적은 편이라는 것도 좋습니다. 또, 앞서 안드로이드 버그에 대해서 말했지만 그 부분만 제외한다면 인터페이스도 안드로이드용으로 뭔가 따로 만들었다는 느낌을 줘서 만족스럽습니다.

전체적으로 분명히 좋은 도구라는 것은 분명하고 써보면서 꽤나 만족스러웠지만 결국 제가 원하던 완벽한 도구는 아니어서 아쉬웠습니다. 피드백 조금 더 잘 받아주고, 안드로이드 버그 해결해주고, 칸반 기능 좀 더 유연하게 해주고, 전체적으로 유연하게 만들었으면 더더욱 좋은 도구가 되리라고 봅니다. 제가 말한 문제점들만 해결되면 바로 유료버전 지르고 ClickUp으로 완전 고정할텐데, 아직은 갈 길이 조금은 먼 것 같습니다. 더 많은 발전을 기대해봅니다...

Subscribe
Notify of
guest
0 코멘트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2018 KingpinStudio
Search
Generic filters
Exact matches only

ClickUp 후기. 범용성은 가장 뛰어난 생산성 도구

closetwitterfacebookbarsangle-double-upangle-down
0
Would love your thoughts, please comment.x
()
x
error: Alert: Content is protected !!